2017.06.29 (목)

  • -동두천 23.2℃
  • -강릉 22.0℃
  • 맑음서울 24.8℃
  • 연무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24.7℃
  • 박무울산 22.1℃
  • 흐림광주 23.2℃
  • 박무부산 22.1℃
  • -고창 22.6℃
  • 박무제주 23.3℃
  • -강화 21.3℃
  • -보은 20.6℃
  • -금산 23.0℃
  • -강진군 22.4℃
  • -경주시 21.7℃
  • -거제 22.3℃

전남지역

전체기사 보기

전남도, 세라믹산업 육성 잰걸음

목포서 심포지엄…4차 산업혁명 대비 미래 소재산업 등 발전방안 논의

전남도는 22일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소재산업 육성과 전남 세라믹산업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전남도, 목포시, 한국세라믹학회,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 세라믹 산업기술연구소가 공동 개최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우기종 도 정무부지사, 박홍률 목포시장,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최성철 한국세라믹학회장, 세라믹 관련 기업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구상알루미나 제조 및 응용 ▲세라믹 3D프린팅 기술 ▲세라믹 산업에서의 스마트 공장 추진 전략 ▲4차산업 혁명을 준비하는 한전과 에너지신소재 등 총 2개 일반 세션과 11개 주제별 전문가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반도체, 디스플레이, 우주항공 등 미래 첨단산업의 핵심소재로 각광받는 첨단 세라믹소재 산업의 미래 발전 전략과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전남의 세라믹 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첨단산업의 핵심 소재로 떠오르는 세라믹 시장은 2014년 444조 원이었던 세계시장 규모가 2020년이면 647조 원에 이르고, 국내시장 또한 2013년 58조 원에서 2025년 173조 원으로 9.8%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지자체 공무원들 위장전입 강요 받는다
상당수 주민등록법 위반…‘인구 늘리기’ 동참 어린 자녀 세대주로 등록 소년소녀가장도 등장 장관 청문회 정국에서 위장전입 문제가 ‘단골메뉴’로 등장한 가운데 농어촌 지역 지자체 공무원 상당수가 위장전입을 ‘강요받는’ 현실에 직면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해당 공무원들은 인근 도시에 실제 거주하면서 지자체 ‘인구 늘리기’와 지자체장 ‘선거’ 등을 의식해 주민등록법을 위반한 위장전입이 다반사로 이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어린 자녀가 세대주로 등록돼 주민등록상 소년소녀가장 역할을 하는 웃지 못할 일도 벌어지고 있다. 지난 21일 전남지역 지자체 공무원들에 따르면 광주지역 인근 담양, 함평, 영광, 장성, 곡성, 화순 등 지자체 공무원 상당수는 실제 광주에 거주하면서 주소는 해당 근무지에 두고 있다. 공무원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 부모, 자녀까지 주소를 옮겨 놓는 경우도 있다. A 공무원은 “농어촌 지자체들은 인구가 줄면 세입도 감소하기 때문에 인구 늘리기를 강조할 수밖에 없고 지자체 공무원들은 주소를 해당 지자체에 둘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자녀 교육 문제 등 생활 여건상 광주에 거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B 공무원은 “인구 늘리기에도 동참해야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