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나주서 AI 또 발생…10번째 살처분

왕곡서 오리 2만6300마리 살처분 초비상
방역활동 강화…전남 7곳 16건 확진 판정


국내 최대 오리 집산지인 나주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또 발생돼 축산농가에서는 초비상 상태이다. 올해 들어선 처음이지만 작년 발생 누계와 합산하면 10번째로, 방역 당국의 노력에도 AI는 계속 확산되고 있다.
지난 4일 나주시에 따르면 나주 왕곡면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오리 출하전 이뤄진 정밀검사에서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채취한 시료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보내 ‘H5N6형 고병원성 AI’ 감염 여부에 대해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또 이날 오후부터 공무원 70명을 투입해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오리 2만6300마리를 살처분 했다. 해당 농장으로부터 500m내에는 가금류(닭·오리) 사육 농가가 없지만 3㎞ 내에 있는 농가 1곳에서 산란계(양계장) 7만2000마리를 사육 중이다.
전남에서는 지난해 11월 해남군 산이면 산란계 농장에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AI가 발생한데 이어 올 겨울 들어 총 7개 시·군에서 16건이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주시는 AI예방을 위해 관내 방역초소 4곳을 운영해 철저한 소독과 감독을 하고 있지만 AI확진 판정이 계속돼 관할부서는 곤혹스런 입장을 보이면서 이해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AI발생 농가에서 주변 방역대까지 총 66농가에서 사육 중인 가금류 124만9300마리를 살처분 했으며 보상금은 99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영구 기자

AI 방역현장 ‘피로감’…전남도 감사 수준 ‘점검’ 빈축
사상 최악의 조류인플루엔자(AI)가 50일 넘게 지속하면서 방역현장의 피로감이 극도에 달했다. 이 와중에 전남도는 살처분에 참여하느라 방역초소 교대시간을 맞추지 못한 공무원에게 ‘지각 확인서’를 요 구해 사기마저 땅에 떨어뜨렸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 도민안전실과 감사관실은 합동으로 시·군 거점 방역초소를 돌며 근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점검사항은 통상 3~4명인 근무 인원이 자리를 지키는지, 초소를 지나가는 차량에 대한 소독이 철저히 이뤄지는 지, 소독약품이 섞인 폐수가 적절히 처리되는지 등이다. 분출구에 이물질이 껴 소독약이 제대로 분사되지 않거나 차고가 높은 차량 윗부분에 소독약이 미치지 않는 등 지적사항이 나와 현장에서 조처됐다. 소독 후 흘러나온 폐수가 고여있거나 근무 매뉴얼이 제대로 숙지 되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피로가 쌓인 용역요원 등 민간인은 교체하도록 요구하기도 했다고 전남도는 전했다. 임성수 전남도 사회재난과장은 “AI 사태가 오래 이어지다 보니 이완된 부분이 있을 것 같아 점검했다”며 “ 도는 그동안 핫팩 6천900개와 라면, 생수 등을 지원했다”고 느닷없이 홍보했다. 현장의 방역요원들은 아우성을 쳤다. 행정자치부, 국민안전처, 농림


AI 방역현장 ‘피로감’…전남도 감사 수준 ‘점검’ 빈축
사상 최악의 조류인플루엔자(AI)가 50일 넘게 지속하면서 방역현장의 피로감이 극도에 달했다. 이 와중에 전남도는 살처분에 참여하느라 방역초소 교대시간을 맞추지 못한 공무원에게 ‘지각 확인서’를 요 구해 사기마저 땅에 떨어뜨렸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 도민안전실과 감사관실은 합동으로 시·군 거점 방역초소를 돌며 근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점검사항은 통상 3~4명인 근무 인원이 자리를 지키는지, 초소를 지나가는 차량에 대한 소독이 철저히 이뤄지는 지, 소독약품이 섞인 폐수가 적절히 처리되는지 등이다. 분출구에 이물질이 껴 소독약이 제대로 분사되지 않거나 차고가 높은 차량 윗부분에 소독약이 미치지 않는 등 지적사항이 나와 현장에서 조처됐다. 소독 후 흘러나온 폐수가 고여있거나 근무 매뉴얼이 제대로 숙지 되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피로가 쌓인 용역요원 등 민간인은 교체하도록 요구하기도 했다고 전남도는 전했다. 임성수 전남도 사회재난과장은 “AI 사태가 오래 이어지다 보니 이완된 부분이 있을 것 같아 점검했다”며 “ 도는 그동안 핫팩 6천900개와 라면, 생수 등을 지원했다”고 느닷없이 홍보했다. 현장의 방역요원들은 아우성을 쳤다. 행정자치부, 국민안전처, 농림

‘쪽파’ 경매없이 중도매인 직접 거래 논란
광주 도매시장의 상장 예외 품목 거래제 시행을 놓고 일부 농산물 생산자 단체와 도매시장이 갈등을 빚고 있다. 이 과정에서 농산물 도매시장의 전반적인 지도와 점검, 관리 등에 나서야 할 광주시는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농수산물 유통법상 도매시장은 출하자(농어가) 위탁을 받아 거래하고, 중도매인은 법인이 상장한 품목만 거래하게 돼 있다. 상장예외(例外) 품목 거래제는 중도매인도 농수산물을 위탁받아 상장(경매)을 거치지 않고 직접 판매할 수 있는 제도다. 광주시는 지난해 8월 관련 조례를 개정한 뒤 올해부터 쪽파를 대상으로 시범운영 할 계획이었다. 1991년 북구 각화 도매시장을 개설한 이후 26년, 서부시장(2004년 개장)을 개장한 지 13년 만에 도입되는 셈이다. 하지만 지난해 말 상장 예외 대상 품목과 수량, 시기 등을 정할 도매시장내 시장관리운영위원회에서 이를 부결했다. 법인과 중도매인 대표, 출하자, 소비자, 교수 등 15명으로 구성된 시장관리위원회는 쪽파는 상장거래로 보완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또 특정 품목만 상장예외 거래를 허가하는 것은 불공평하고 민원소지가 많다고 보고 있다. 이에 반해 쪽파생산자연합회는 “서울 가락시장 등 전국 9개

<신년사>“진정한 민주주의의 가치 복원 앞장”
광산구는 그동안 자치와 참여 그리고 연대와 나눔이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 가는 힘이라는 원칙 속에 시대의 변화를 차분히 준비하여 왔습니다. 올해는, 지금까지 광산구가 잘 해 온 일에 덧붙여 시민들이 촛불의 이름으로, 주권자의 이름으로 우리에게 보여준 ‘정의’와 ‘상생’을 새로운 구정의 핵심가치로 제안 드립니다. 정의로운 시민의 힘과, 상생하는 자치공동체로, 진정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복원하겠습니다. 공동체를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공정성을 담보로, 구성원들이 윤리적으로 올바름을 추구하는 것이 정의입니다. 나와 너, 우리와 그들, 개인과 사회, 사람과 도시, 약한 것과 강한 것, 현세대와 미래세대를 모두 이롭게 하는 가치가 상생입니다. 이러한 정의와 상생의 가치로 시민의 힘이 올바르게 작동할 수 있는 진정한, 그리고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끌어 가겠습니다. 존경하는 광산구민과 공직자 여러분! 자유롭고 정의로운 시민들이 우리에게 요구한 정의와 상생이 올 한해 광산구에서 아름답게 꽃피게 될 것입니다. 가정과 직장, 학교 등 모든 현장에서, 성별, 지위, 금융, 지역 등 모든 영역에서 남녀노소, 학생, 청년, 주부, 어린이, 영유아 까지 정의와 인권이 살아 숨 쉬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