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7 (수)

  • -동두천 3.2℃
  • -강릉 4.8℃
  • 연무서울 3.5℃
  • 박무대전 5.0℃
  • 박무대구 5.6℃
  • 맑음울산 5.0℃
  • 박무광주 5.9℃
  • 맑음부산 6.2℃
  • -고창 5.0℃
  • 흐림제주 9.5℃
  • -강화 1.9℃
  • -보은 2.9℃
  • -금산 3.9℃
  • -강진군 4.2℃
  • -경주시 4.3℃
  • -거제 4.1℃
기상청 제공


[전남교육청 독서토론 홍보영상]




주민 주도 마을자치공동체 육성 박차
올 104억 규모 19개 사업 추진 마을분쟁해결센터 소통방 확대 광주시가 주민 주도의 마을자치공동체를 꽃 피우기 위해 두팔을 걷어붙였다. ■ 104억2000만원 규모 19개 사업 추진 먼저 올해 ‘2018년 광주시 마을공동체정책 통합 추진계획안’을 수립하고, 104억2000만원 규모의 19개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마을모임 형성 지원 ▲주민자유공모사업 ▲광주형 협치마을 ▲마을 커뮤니티 공간 조성 ▲마을미디어지원사업 ▲마을교육공동체 ▲공유촉진사업 ▲인권마을 ▲여성친화마을 ▲광주다운 주민센터 활성화 사업 ▲마을복지공동체 ▲광주형 도시정원 조성 ▲행복학습센터 활성화 지원사업 ▲마을기업육성(지원) ▲예비마을기업 ▲생태문화마을 사업 ▲광주형 공동체 주택건설사업 ▲공‧폐가 정비사업 ▲생생프로젝트 등이다. 이 가운데 특히 광주의 특성에 맞는 전략마을 육성을 위해 그동안 소규모 공동체 중심의 활동이 활발하고 마을 내 네트워크 구축 의지가 있는 역량 있는 마을공동체를 광주형 협치마을 모델로 육성해 자립마을로 성장시키고, 미디어 활동을 통한 마을의 소통부재를 극복하기 위한 미디어 활동도 새로 지원할 계획이다. 주민들이 모이고 소통할 수 있는 마을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목포 케이블카 사업 ‘4대강 교훈’ 잊어선 안된다
지난 이명박 정권기간동안 벌어졌던 대표적 적폐인 4대강사업은 득보다 실이 훨씬 많은 유사이래 최악의 정책이라고 볼 수 있다. 국민의 피같은 혈세 22조를 강바닥에 쏟아 부은 것은 물론이고 이로 인한 환경파괴와 수질오염으로 인해 두고두고 원성을 받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실정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 당초 발표한 34만개의 일자리 창출은 발표와는 달리 고용보험 신규 가입자도 1100여명에 불과했으며, 국토해양부가 공개한 하루 평균 투입된 노동자들도 1만 1천여명에 불과한 허상으로 드러났다, 경제 활성화는 허울뿐이고 모두 토목건설업체들의 배만 불렸다. 당시 대국민을 상대로 홍보했던 비용편익분석이 엉터리였고 반대하는 목소리를 무시한 결과였다. 4대강은 천문학적 예산이 쓰였지만 예비타당성 조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상태에서 몇 개월 만에 결정하고 전문가들이 반대를 하는 와중에도 법 규정까지 바꾸어 가며 급히 시행했다. 수자원 업계의 필요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도저식 리더십’이 만나서 만들어낸 국민적 합의가 없는 합작품 이었다. 이 엉터리 합작품을 복원하기 위한 이번 정부의 첫 단계 예산은 수질 및 수생태계 측정조사사업에 ‘4대강 자연성 회복’이라는

배너
배너